재롱이 학교-우린 사랑을 먹고 자라요
재롱이소개 재롱이생활 게시판 재롱이앨범

제목: 아픈데 도와달래!
이름: 정혜정


등록일: 2011-04-07 11:47
조회수: 1014
 
홍인이가  장염으로  며칠 고생했어요.
아팠던 여운이 아직도 남은 핼쑥한 얼굴로 왔어요.
기분도 그런지 동생들에게 내어준 선생님 무픞에 틈만 나면  엉덩이 들이댑니다.
"선생님! 나 배 아팠을 때 걱정 많이 했지요?"
"응 걱정 많이 했어! 그래서 기도했어, 빨리 낫게 해 달라고~"
홍인이는 입을 살짝 올리면서 먹던 밥을  계속 먹습니다.

어제는 매트계단에서 넘어져서 입술이 많이 터졌어요.
김종미 선생님이 안쓰러워서 그칠 때까지 안아주고 조금 더 안아 줬더니 꼭 안겨서 안 떨어 집니다.
간간히 아파서 잉잉거리는데 은호가 매트에서 놀다가
늘 하던대로 "나 좀 도와줘!~"하니 " 나 아픈데 도와달래~ 잉~"
ㅎㅎ후훗
"아픈데 도와달라고 하는구나! 도와줄 수 있어?"하니
"네! "하고는 은호손을 잡아 줍니다.
그러고  안겨서는 또 생각날  때마다 잉잉~~거립니다.

재롱이들 집에 갈 채비를 하느라 분주한데
와락 달려들면서 "아프니까 안아줘!~힝~"
ㅎ~ 어이구 이쁜놈!~선생님도 안아주게 됩니다.
꼬옥!~
아무리 바빠도~~
    
나우엄마   2011-04-08 14:26:48 [삭제]
아프니까 안아달라고 하는 재롱이도, 꼬옥~안아주는 선생님들의 모습도 참 예쁘고 감동적입니다.^^
정혜정   2011-04-19 20:40:06
하하~~아이들 하는 말은 늘 생동감을 줍니다.
살아 움직이는 말~ 속에서 터져 나오는 말~ 어릴수록 더 그런것 같아요
아이들 존재자체가 감동거리일테지요?
  ~의견을 남겨주세요.
보안코드 입력
여기를 클릭해 주세요.
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.
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.
새로고침
-
+
 
이름(별명)    비밀번호   
  
△ 이전글: 파프리카와 카프리카
▽ 다음글: 은호야! 축하해!